긍정이 걸작을 만든다 상세보기
윤석금 지음 | 리더스북 펴냄
웅진그룹 회장 윤석금이 이 땅의 젊은이들에게 전해주는 자신의 꿈과 성공 이야기 『긍정이 걸작을 만든다』. 이 책은 자금, 제품, 인력 어느 것 하나 변변한 것 없이 사업을 시작했던 한 사람이 꿈을 꾸고, 그...


중학교 입학 선물로 서울의 친척분께서 '헤임 중학 영어'교재를 선물로 주셨다.
'헤임?' 이거 뭐지?
문화적 혜택에서 상당히 많이 소외된 지역에서 살았기에 웅진을 처음 접한 것이다.
그리고 상당한 시간이 흘러 웅진에 대해 알게된 후에, 그 교재가 상당한 고가의 그리고 퀄리티가 높은 교재였음을 알았다.
불행히도 난 그것에 그리 관심이 없지 못했기에 영어를 그리 잘하지 못했다.
그리고, 그건 지금까지도....ㅠㅠ

이 책은 바로 그 웅진을 만든 윤석금 회장의 자서전적인 책이다.
본인이 직접 쓰고, 당연하겠지만(^^;;) 해당 계열사에서 출판하였다.
그러니 내용의 차지하고라도 퀄리티 면에서는 당연 최고이다.
물론, 글에서도 나온 바와 같이 윤회장님은 무엇을 하더라도 최고의, 최상의 품질을 가진 제품을 내놓으려는 욕심많은(?) 사업가이다.
하지만, 그런 욕심은 마음껏 부려도 좋을 것 같다.
본인을 위한 욕심이 아닌 사용자를 위한 욕심이니 말이다.

영업사원으로 시작해 지금의 웅진그룹을 만들기까지 얼마나 많은, 그리고 힘든 일이 있었을지는 짐작도 가지 않는다.
더구나 그는 재벌2세도 아닌, 현재 재벌들의 탄생시기도 아닌 중간세대이다.
그러기에 정부의 어떤 정책도 기대할 수 없고, 오직 본인의 힘만으로 지금의 웅진을 만들었기에 더욱 무게감이 느껴진다.

이 책을 읽고 생각해 보니 가끔 인터뷰에서 보이는 선한 인상은 자의적이 아닌 본인이 만든 인상이라는 생각이 더욱 진하게 든다.
링컨은 40살 이후의 얼굴에 대해서는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 윤석금 회장은 지금의 얼굴에 대해 철저히 본인이 책임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나 또한 그 분 나이가 되면 그런 표정을 짓기 위해 노력해야겠다.

이 책의 제목에서도 나와 있듯이 '긍정'을 무척 강조하신다.
어찌보면 정주영 회장의 '해보기나 했어?'와 비슷해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뉘앙스는 조금 다른 듯 하다.
하지만, 두 분의 공통점이 있다.
바로 해내기 위한 방법의 창의적인 도출이다.
기존의 방법으로 할 수 없는 일일지라도 새로운 방법으로 해내고야 마는 것이다.
그것이야 말로, 지금의 위치에 오르게 된 비법일 것이다.
해내고야 말겠다는 의지, 그 의지를 바탕으로 한 치열한 사고가 바로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내는 창조적인 힘의 원천이지 아닐까 싶다.

과연 나는 내가 하고 있는 일에 있어서 얼마나 창의적의 사고를 했던가?
그 차이는 내가 얼마나 '치열'하게 일에 대해 고민했던가를 묻는 질문일 것이다.
새로운 무언가를 찾기 위해 노력하기 보다, 보다 더 일에 대해 철저하게 고민을 해야겠다.
그렇다면 그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긍정이 걸작을 만든다는 말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이 책을 통해 다시 한번 긍정의 힘과 그리고 미적거리지 않는 실천의 힘을 키우는 데 더욱 힘써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신고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 위대한 기업을 넘어 사랑받는 기업으로  (0) 2011.02.21
긍적이 걸작을 만든다.  (1) 2010.03.21
인생사용설명서  (0) 2010.02.21
제4의 불  (0) 2010.02.09
아이디어에 대한 새로운 고찰!  (0) 2010.02.06
마쓰시다 고노스케의 경영 철학  (0) 2010.02.03
top




티스토리 툴바